[레드햇 로고]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이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기반 ‘오픈JDK’ 상용버전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레드햇은 기존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기반의 오픈JDK 지원과 더불어, 기업 전반에 자바 플랫폼에 대한 유연하고 개방적인 대안을 제공함으로써 자바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구축을 표준화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 

자바는 가장 많이 사용되는 프로그래밍 언어 중 하나로, 산업 전반의 개발자들이 디지털 인프라스트럭처의 핵심인 모던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데 활용된다. 현재 이러한 애플리케이션들은 데스크탑과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로 여러 운영체제와 플랫폼에 걸쳐 확장되고 있다.

가장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는 오픈JDK의 상용버전을 주요 클라우드 제공업체에게 제공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멀티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레드햇의 리더십과 기여도를 공고히 하고 있다.

레드햇 서브스크립션은 최신 엔터프라이즈급 소프트웨어, 신뢰할 수 있는 지식, 향상된 제품 보안 및 오픈소스 방식의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엔지니어 기술 지원 등을 제공하고 있다. 레드햇은 지원 서비스에 대한 수상 경력을 갖추고 있으며, 자바 생태계에 있어 뿌리 깊이 자리매김함으로써 자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중요한 파트너로 위치하고 있다. 

레드햇은 2007년부터 오픈JDK 커뮤니티의 일원으로서 64비트 ARMv8 port, 오픈JDK용 AArch64, 쉐난도 가비지 컬렉터(Shenandoah garbage collector) 등 프로젝트의 다양한 측면을 공헌하고 주도해 왔으며, 오픈JDK 6 및 오픈JDK 7 프로젝트에서 책임자로서의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오픈소스 자바 제품을 위한 레드햇 미들웨어 포트폴리오 역시 오픈JDK의 라이프사이클 지원 관련 배포 및 제공뿐만 아니라,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및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상에서 오픈JDK를 지원한다. 

이 제품을 활용해 운영체제에서부터 단일벤더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까지 사용자에게 풀스택 서포트를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고객들은 모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및 프로세스를 생성, 통합 및 자동화할 수 있게 됐다. 

 

[출처 : 아주경제 https://www.ajunews.com/view/20190304093423199]